정보자료실
 > 수산계 주요소식
수산계 주요소식
 아시아 최초 외해가두리 생산 연어 첫 상업적 출하
 한국수산회
2016-11-28
510

우리 식탁에서 국산 양식 연어를 맛보는 시대가 열렸다.
해양수산부는 11월 8일부터 강원도 고성의 외해(트인바다) 가두리에서 양식한 국산 연어 500톤을 국내 최초로 출하한다고 밝혔다.
그간 해수부는 국정과제인 "수산업의 미래성장산업화" 의 일환으로 고부가가치 품종의 양식산업화를 중점적으로 추진, 참다랑어(2015년 8월)와 뱀장어(2016년 6월)에 이어 연어도 우리 어업인의 손으로 우리 바다에서 양식하는 데 성공했다.
연어류는 우리 국민들이 광어 다음으로 많이 찾는 양식어종이다. 국내 연어류 소비는 2010년 1만2000톤에서 2015년 3만4000톤으로 최근 5년간 3배 가까이 급증했다. 그런데 국내 연어 수요의 대부분(3만2000톤)을 수입에 의존, 수입량을 대체할 수 있는 국산 연어를 대량 생산할 필요성이 컸다.
연어는 생육 최적수온이 17℃ 이하인 한해성 어종으로, 수온이 20℃ 이상으로 상승하면 폐사한다. 그로 인해 여름철에는 수온이 크게 오르는 우리 바다에서는 양식하기 어려운 어종이었다. 그러나 국내 수산업체 동해STF는 수심 25m까지 내려갈 수 있는 부침식 가두리를 활용, 수온을 15~18℃로 유지하면서 연어 양식에 성공한 것.
동해STF는 지난 2014년 캐나다에서 수입한 연어 알을 육상의 내수면양식장에서 부화시킨 후 10개월간 200g~400g으로 키웠다. 이후 2015년 3월 강원도 고성에 있는 트인바다(외해)가두리에 연어 종자를 넣고 양성했고, 올해 10월에는 연어가 20개월 만에 200g에서 5kg, 즉 수입산 연어와 경쟁할 만한 크기로 성장했다.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소비하는 수산물인 연어의 연간 생산량은 424만톤(양식 312만/어획 112만톤, 2013년 기준)이다. 교역액은 179억달러(2011년 기준)에 이른다. 세계 최대 연어 생산국인 노르웨이에서는 연어가 석유, 천연가스에 이은 3위 수출품목으로, 대표기업인 마린하베스트의 연간 연어 매출은 4조원에 달한다.
해수부는 우리나라도 노르웨이처럼 연어 생산을 적극 확대한다면, 수입 대체효과뿐만 아니라 김이나 굴 같은 대표 수산물 수출 품목으로 육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전페이지는없습니다 국내산 "터봇" 종자 첫 중국 수출
  다음페이지는없습니다 수산정책실장에 서장우 수산정책관 승진